메뉴 건너뛰기

> 기업홍보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도시형생활주택·오피스텔 규제완화
“단기 효과 있겠지만, 시장에 또 부작용”
“다급한 규제 완화, 내년 대선 앞두고…”

 

국토교통부가 지난 15일 ‘도심 주택공급 확대 및 아파트 공급속도 제고방안’을 통해 도시형 생활주택과 오피스텔 등 비아파트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규제를 완화했다. ⓒ뉴시스[데일리안 = 원나래 기자] 정부가 도시형 생활주택과 오피스텔 등 비아파트 규제 완화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시장에서는 큰 기대감을 보이지 않는 모양새다. 오히려 집값 안정 보다는 또 다른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5일 ‘도심 주택공급 확대 및 아파트 공급속도 제고방안’을 통해 도시형 생활주택(도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한 건축 기준을 완화했다.

원룸형 도생을 소형으로 개편하면서 허용 전용면적 상한을 50㎡에서 60㎡로 늘렸고, 침실과 거실 등 2개로 나눠졌던 공간도 4개까지 나눌 수 있도록 했다.

방 3개에 거실까지 넣을 수 있어 3~4인 가구도 살 수 있게 한 것이다. 다만 공간구성을 완화한 가구는 전체의 3분의 1로 제한했다.

오피스텔은 바닥 난방 허용 전용면적을 85㎡에서 120㎡로 확대했다.

오피스텔은 아파트에 비해 실사용 면적이 적어 전용 85㎡도 3~4인 가구가 거주하기는 어려운데, 바닥 난방을 아파트 전용면적 85㎡와 비슷한 120㎡ 이하까지 늘려 30평대 중형 주거용 오피스텔이 공급될 수 있도록 했다.

또 도생과 오피스텔 등이 2021~2022년 간 집중 공급되도록 민간 건설사에 대한 주택도시기금 융자 한도를 지금보다 약 40% 올리고 대출 금리도 1%포인트 인하한다. 이렇게 되면 대출금리가 주택유형에 따라 3.3~4.5%이던 것이 2.3~3.5%로 내려간다.

전문가들은 이에 따라 연말부터 관련 민간사업의 여건이 개선되면서 단기 공급 효과는 있을 것으로 예상되나, 부작용은 클 것으로 봤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비아파트의 조기 공급을 통해 향후 2~3년간 서울과 수도권, 지방광역시 등 도심의 주택공급을 단기 확대하는 효과가 있을 수 있다”며 “이는 전세시장의 공급원으로써도 기여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간 도생과 오피스텔 등의 입주물량(예정포함) 가운데 전용면적 40㎡이하가 전체 공급의 78%를 차지하면서 3~4인을 위한 주거수요에 대응하지 못했다. 하지만 향후 60㎡~85㎡이상 면적유형의 공급이 증가하면 아파트의 대체재 역할이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다만 투기적 가수요 유입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함 랩장은 “청약통장이 없이 청약금만으로도 청약이 가능하고 당첨이후에도 전매제한 및 실거주 규제가 없다”며 “다주택자의 진입허들이 높은 대출, 세제, 청약 등 아파트의 규제를 회피할 목적의 풍선효과 또한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효선 NH All100자문센터 부동산수석위원 역시 “입지가 우수한 도심의 신속한 공급확대가 가능해 전월세시장 수급 불균형으로 인한 실수요자들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는 있다”면서도 “청약통장이 불필요하고 대출규제도 비교적 자유로워서 오히려 주택 매매시장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더욱이 일각에서는 그간 공급이 충분하다더니 다급하게 공급 정책을 내놓은 정부 정책에 대해서 의문을 나타내기도 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줄곧 해오던 부동산 정책을 완전히 뒤집고 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등 갑작스런 규제 완화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이뤄지고 있다”며 “수급 불균형이 심해진 상황에서 대선에 따른 규제 완화 기대감까지 겹쳐 집값 상승 기조가 당분간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https://land.naver.com/news/newsRead.naver?type=headline&prsco_id=119&arti_id=00025312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실 늘어난 강남 '꼬마빌딩', 리모델링 러시 관리자 2020.05.18 62
162 부모 사망으로 물려받은 상속주택, 최대 3년 동안 '종부세 면제' file 관리자 2022.01.10 284
161 법인, 1년 새 1억 이하 주택 '2.6만건' 매수… 투기방지법안 발의 file 관리자 2021.11.25 824
160 앞으론 종부세, 뒤론 양도세…일단은 '버티기' file 관리자 2021.11.10 7
159 일주일 거래량 고작 385건인데…0.19% 오른 9월말 서울 집값 file 관리자 2021.10.19 267
158 부동산 중개 개·폐업 모두 감소…수수료 인하 영향 주목 file 관리자 2021.10.13 8
157 올해 주택 공급예상 39만호…“정부 목표치보다 7만호 적어” file 관리자 2021.10.05 390
156 볕이 안 든다고 무조건 소송?… “늘 인정받는 권리는 아니다” file 관리자 2021.09.27 142
» 정부 ‘비아파트 규제완화’ 카드에 풍선효과 경고등 file 관리자 2021.09.23 3
154 권리근 없음...메모만 유리창에 한집 건너 한 집 비어있는 이대앞 상가들.. 관리자 2021.05.17 2065
153 고층빌딩 등 특수건물 화재보험 가입 쉬워진다.. 공동인수 허용 관리자 2021.02.19 50
152 지난해 상가 임대시장 ‘역대 최악’...건물값 올라 투자수익률은 선방 file 관리자 2021.01.31 2187
151 법원 “임대사업자 첫 임대료 '5%룰' 적용 안돼”…정부해석과 충돌 file 관리자 2021.01.23 429
150 공실률 30% 넘어선 이태원·목동… 상인들 '시름' file 관리자 2021.01.16 24
149 세입자에 보유세 부담 전가 전세 이어 월세도 심상찮다 file 관리자 2021.01.09 277
148 코로나 희비… 대형 상권 지고 근린상권 선방 관리자 2020.12.31 23
147 내년 공시지가 10.37% 올라 14년만에 최고 file 관리자 2020.12.26 8
146 임대료 강제 인하 땐 거센 후폭풍…상가 공급 중단, 시장붕괴 불 보듯 file 관리자 2020.12.19 353
145 부동산 간접 투자에도 돈 몰린다...전년比25.6% 증가 file 관리자 2020.12.12 9
144 "집 보여주기 꺼려져요"… 수도권 2.5단계 후 부동산도... file 관리자 2020.12.08 158
143 12월10일 이후 임대차 계약한다면…갱신청구권 행사 시기 주의 file 관리자 2020.12.06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