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기업홍보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기사입력 2020.10.13. 오후 5:38

 

 

임대차법 시행후 서울 분쟁 건수 30% 껑충

계약갱신청구권 강화되자
세입자들 속속 위로금 요구
과거 이사비 등 500만원선 합의
보증금 10%까지 요구하기도
집주인, 내용증명 준비해 대응

 

 

 

# A씨는 실거주 목적으로 서울 강동구 고덕동 아파트를 매입했으나 세입자와의 임대차 분쟁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세입자 전세 만기가 내년 2월인데 '위로금'을 별도로 주지 않으면 계약갱신청구권을 써서 2년 더 살겠다는 것이다. A씨는 이사비 등 500만원 정도 줄 테니 나가달라 했지만 세입자는 전세보증금의 10%인 6000만원은 줘야 나가겠다고 버텼다. A씨는 내용증명을 보내고 명도소송을 할지, 한번 더 읍소할지 고민 중이다.

지난 7월 말부터 임대차법이 시행되면서 계약갱신청구권을 안 쓰는 대가로 수천만 원의 위로금을 요구하는 세입자가 속속 나오고 있다. 과거 임대차 분쟁 때 복비와 이사비 수준인 500만원 선에서 적당히 합의했다면, 임대차법 이후 1000만원 이상 위로금을 요구하는 '관행'이 자리 잡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위로금을 두고 집주인과 세입자가 합의를 보지 못하면서 임대차 분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13일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서울중앙지부에 따르면 지난 9월 한 달간 접수한 임대차 관련 상담 건수는 총 335건이다. 지난 8월 255건보다 1.3배 증가한 것은 물론, 임대차법 시행 전인 6월 131건과 비교하면 2.6배가량 급증했다. 올해 1~6월 월평균 상담 건수는 136건에 그쳤다.

임대차 분쟁을 상담해주는 박예준 법률사무소 새로 대표변호사는 "임대차법 시행 전엔 임대차 분쟁에 대한 상담이 단 한 건도 없었으나 요즘엔 하루에 서너 건씩 상담이 들어온다"며 "세입자들이 위로금으로 최소 1000만원에서 최고 6000만원까지 요구한 사례가 있었다"고 말했다.

 

 

0004673664_002_20201013173852693.jpg

 

 

 

 

업계에 따르면 세입자가 집주인에게 1000만원 이상의 위로금을 요구하는 '관행'이 확산되고 있다. 서초구 반포동 S중개업소 대표는 "임대차법 시행 이후 위로금이 확 뛰어 1000만~2000만원대로 자리 잡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일례로 반포동 아파트 1채를 매수한 집주인은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안 쓰는 대가로 위로금을 요구해 조율 중이다. 집주인은 최대 2000만원까지 주겠다 했으나 임차인은 3000만원을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과거에는 임대차 분쟁이 발생하면 500만원 선에서 합의하는 게 관행이었다. 중개인을 낀 복비와 이사비 정도의 금액이 수백만 원 수준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임대차법 시행 후 집주인이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를 적용받자 위로금이 배 이상 뛰었다. 위로금을 주는 사유도 달라졌다. 과거에는 집주인이 세입자에게 부득이하게 전세 만기 전에 나가줄 것을 요구하며 위로금을 주었다면, 최근 전세 만기가 다 됐음에도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안 쓰는 대가로 집주인이 위로금을 준다는 점이 다르다.

최재석 서울시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사무국장(변호사)은 "계약갱신청구권은 임차인에게 부여된 권리이니 포기의 대가로 새로 이사 갈 곳을 확보하기 위한 복비, 이사비, 기존 보증금보다 증액된 금액을 요구한다"며 "임대인이 실거주 목적으로 갱신을 거절하는 경우에도 임차인이 막무가내로 버티면 임대인 입장에서는 명도소송의 번거로운 절차와 비용을 감수할지, 일정 금액을 지급하고 원만하게 마무리할지 고민한다"고 말했다.

위기의식을 느낀 집주인들은 분쟁에 대비하는 모양새다. 집주인들끼리 '임대인을 위한 내용증명 사례집'을 공유하는 게 대표적이다. 법적 분쟁은 주로 내용증명 우편을 보내는 것부터 시작한다. 임대차 분쟁을 앞둔 상황별 내용증명서 샘플을 공유한 것이다.

내용증명 사례집을 작성한 박예준 변호사는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주택임대차보호법 해설집이 임대인은 손해를 보고 임차인은 이득을 봐야 한다는 구도로 작성된 것으로 보여 '임대인을 위한 내용증명 사례집'을 작성해 배포했다"며 "임대인이든 임차인이든 자기가 한 말은 지켜야 한다는 원칙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윤예 기자]

 

 

 

기사원문 :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0/10/10490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실 늘어난 강남 '꼬마빌딩', 리모델링 러시 관리자 2020.05.18 45
153 고층빌딩 등 특수건물 화재보험 가입 쉬워진다.. 공동인수 허용 관리자 2021.02.19 8
152 지난해 상가 임대시장 ‘역대 최악’...건물값 올라 투자수익률은 선방 file 관리자 2021.01.31 1464
151 법원 “임대사업자 첫 임대료 '5%룰' 적용 안돼”…정부해석과 충돌 file 관리자 2021.01.23 405
150 공실률 30% 넘어선 이태원·목동… 상인들 '시름' file 관리자 2021.01.16 17
149 세입자에 보유세 부담 전가 전세 이어 월세도 심상찮다 file 관리자 2021.01.09 273
148 코로나 희비… 대형 상권 지고 근린상권 선방 관리자 2020.12.31 10
147 내년 공시지가 10.37% 올라 14년만에 최고 file 관리자 2020.12.26 5
146 임대료 강제 인하 땐 거센 후폭풍…상가 공급 중단, 시장붕괴 불 보듯 file 관리자 2020.12.19 345
145 부동산 간접 투자에도 돈 몰린다...전년比25.6% 증가 file 관리자 2020.12.12 7
144 "집 보여주기 꺼려져요"… 수도권 2.5단계 후 부동산도... file 관리자 2020.12.08 144
143 12월10일 이후 임대차 계약한다면…갱신청구권 행사 시기 주의 file 관리자 2020.12.06 7
142 헤럴드경제 PICK 안내 “한 달만 더 살게요” 집 못 구한 세입자…집주인은 “말 바꿀까 난감” [부동산360] file 관리자 2020.11.28 352
141 아시아경제 "임대차법은 성장통"…알맹이 없는 정책, 민심과 동떨어진 정부 file 관리자 2020.11.23 118
140 길어진 C쇼크에 임대인도 한숨 file 관리자 2020.11.14 10
139 중대형 공실률 12.4%… 얼어 붙은 상가 file 관리자 2020.11.08 6
138 공시가 현실화율 90%…"다주택자 부담↑" vs "영향 없어" file 관리자 2020.11.01 157
137 공시가격 현실화율 90% 적용시 보유세 부과액 추산(종합) file 관리자 2020.11.01 153
136 공급 과잉에 稅 부담까지… 수도권 오피스텔 미분양 속출 file 관리자 2020.10.26 677
» "위로금 6천만원 달라"…세입자 요구 `눈덩이` file 관리자 2020.10.18 7
134 영등포역 상권도 코로나19로 매출 감소...공실률 증가 file 관리자 2020.10.11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