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고객지원 > 이슈

이슈

 

 

김성근감독.jpg

 

一球二無(일구이무) 공 하나에 다음은 없다

 

순간 최선을 다한다는 의미입니다.

주어진 여건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어서 소모적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달리 표현하면 '내일이 없다.'이야기 일 수도 있지만

 

성적에 대한 압박과 김성근 감독 스스로가 갖고 있는 풍부한 성공

경험이 부족한 자원을 더 쥐어짜도록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김성근 감독에게는 다음과 같은 수식어가 붙습니다.

->'하위팀의 성적을 잘 끌어올리는 감독

->'가진 자원을 최대한으로 잘 활용하는 감독

 

현재 보유하고 있는 능력치 등등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는 김성근 감독의 능력은 

같은 자원으로 싸우면 김성근 감독을 이길 자가 없을 것이라는 평판을 만들어 냈습니다

 

 

선릉역에서 만나 뵌 김성근 감독님. 현재 감독직에서 물러나신 상태이시지만 여전히

건강하신 모습으로 저희 주)엠스에셋의 번창을 기원해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