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기업홍보 > 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 사진=연합뉴스.jpg▲ 사진=연합뉴스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한해 미성년자가 벌어들인 임대료가 500억원을 넘어섰다. 인원과 금액에 있어 역대 최대 규모이다.

 

20일 국토교통부와 국세청이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종합소득세 신고현황'에 따르면 2017년 기준 2415명의 미성년자가 임대소득을 신고했으며, 이들이 한해 임대료로 벌어들인 금액은 약 504억원에 달했다.

 

2013년 1815명(366억원)에서 2016년 1891명(381억원)에 이르기까지 미성년 임대소득자는 인원과 소득액에 있어 소폭의 변화만 보여왔다. 하지만 2017년들어 처음으로 2000여명을 넘어섰고, 임대소득 또한 단숨에 500억원대로 올라섰다. 전년 대비 증가율 30%에 달할 정도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

 

특히 미성년 임대소득자는 1인 평균 임대료 수입이 성인 보다 더 많았다. 2017년 기준 미성년자 한명이 연 2087만원을 버는 반면, 성인 1인은 연 1994만원을 벌었다. 2015년을 제외하면 미성년자는 성인보다 매해 임대소득을 더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지난 5년간 미성년자가 임대료로 벌어들인 돈이 1989억원에 달하며, 해마다 그 규모가 커지고 있다"며 "수도권 집값이 급등했던 작년 자료가 반영되는 시점에는 이런 추세가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변칙 상속·증여 등 세금 탈루 여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특히 미성년자 보유자산에 대한 세무당국의 면밀한 주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원본보기 - http://www.cstimes.com/?mod=news&act=articleView&idxno=3159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2019 한국금융투자포럼] 윤창선 키웨스트자산운용 대표 "향후 유망 부동산 투자처는 유럽" file 관리자 2019.09.27 259
67 상업용 부동산 플랫폼 '상가의신' 출시 '정보 비대칭 개선' file 관리자 2019.09.27 7
» 미성년자 한해 부동산 임대료 수익, 500억원 넘었다 file 관리자 2019.09.20 7
65 석촌고분역·송파나루역·방이역 일대 개발 시동 file 관리자 2019.09.16 31
64 9.13 대책 후…부동산 보유세수 1년 전보다 2.1조 늘었다 file 관리자 2019.09.10 115
63 서울 법원경매서 상가·오피스텔 매각가율 5년만에 최저 file 관리자 2019.09.06 65
62 수익형 부동산 투자 '밸류애드·대출·발품' 3가지가 중요 file 관리자 2019.09.04 105
61 경기도, ‘부동산 거짓 거래신고자 109명’ 과태료 5억6000만 원 부과 관리자 2019.08.30 265
60 앞으로 주택 전·월세 거래도 실거래가 신고 의무화 file 관리자 2019.08.27 8
59 서울세관, 1천억원대 해외부동산 불법 취득 고액자산가 146명 적발 file 관리자 2019.08.23 102
58 건축 규제 확 푼다…창의적 건축물 건폐율 완화 file 관리자 2019.08.23 6
57 “낙찰률 하락, 신규 유입 증가”…법원 부동산경매 3년 만에 최다 file 관리자 2019.08.16 111
56 경기 부진 여파…부동산·음식업 대출 상환 여력 감소(종합) file 관리자 2019.08.16 12
55 부동산 거래신고 60일→30일내, ‘부동산 거래질서 신고센터’ 법제화 file 관리자 2019.08.09 254
54 KEB하나은행, 부동산신탁 수익증권 유통플랫폼 도입 추진 file 관리자 2019.08.09 8
53 법원 "경매 통한 부동산 소유, 원시취득 아닌 '승계취득'" file 관리자 2019.08.02 10
52 [DA:클립] 장우혁 82억 시세차익, 건물 보유량만 무려…“부동산 전문 아이돌” file 관리자 2019.08.02 197
51 건물사용명세서 네가 알고싶다. 누구니 넌? file 관리자 2019.07.26 129
50 '불법 유흥·성매매 건물' 대성 측 "몰랐다" vs 부동산 측 "모를 가능성 적어" file 관리자 2019.07.26 245
49 키움운용 투자 영국 빌딩 '올해의 런던 최고건축상' 수상 file 관리자 2019.07.19 87